"땡큐 쏘 머치 마이 브라더"…'은퇴' 양동근이 떠올린 이름 윌리엄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33번을 달고 동천체육관에서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너무 아쉽다."

울산 현대모비스 양동근은 1일 서울 신사동 KBL센터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코트를 떠나는 소회를 밝혔다.

양동근은 "은퇴는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유니폼을 벗게 됐지만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이 끝나고 은퇴를 했어도 나쁜 결정은 아니었을 것 같다"며 "내일 못 뛰더라도 오늘 열심히 한 걸로 만족하자는 생각으로 뛰어왔다. 은퇴에 대한 아쉬움은 크지 않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故 크리스 윌리엄스의 현역 시절 모습. [사진=KBL]

양동근의 유일한 아쉬움은 등번호 '33번'을 달고 코트에 서지 못한 것이다. 양동근은 2004년 데뷔 후 줄곧 등번호 '6번'을 달아왔다. 모비스 구단은 팀의 상징이자 전설이었던 양동근의 업적을 인정해 '6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양동근이 그럼에도 '33번'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낸 건 지난 2017년 3월 15일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작고한 크리스 윌리엄스의 등번호였기 때문이다.

양동근은 6라운드부터 윌리엄스의 33번을 달고 코트를 누빌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2019-2020 시즌이 조기종료되면서 양동근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양동근은 윌리엄스와 2005-2006 시즌 정규리그 우승, 2006-2007 통합우승을 견인했다. 두 사람은 최고의 호흡을 과시하며 모비스가 KBL 최강팀으로 발돋움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울산 현대모비스 양동근이 1일 은퇴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KBL]

양동근은 "제 SNS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33번을 달고 동천 체육관에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싶었다.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양동근은 또 "마지막으로 33번을 달려고 한 건 그 친구(크리스 윌리엄스) 때문이다. 저에게는 잊을 수 없는 친구였다"며 "하늘에서 많이 응원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 땡큐 소 머치 마이 브라더"라고 애도했다.

조이뉴스24 신사=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