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WBSC, 여자월드컵 등 8·9월 대회 연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오는 8, 9월에 개막하기로 한 대회도 연기했다.

WBSC 사무국은 2일(한국시간) "여자야구월드컵, 18세 이하 소프트볼월드컵, 15세 이하 남자야구월드컵을 연기한다"면서 "코로나19 때문"이라고 설명해다.

WBSC는 개최지 관계자 등과 화상 회의를 진행해 결론을 내렸다. WBSC는 "참가 선수들, 팬, 관계자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상황에 맞춰 다시 일정을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오는 8, 9월 멕시코와 페루에서 열릴 예정이던 여자야구월드컵, 18세 이하 소프트볼월드컵, 15세 이하 남자야구월드컵 연기를 결정했다. 사진은 한국여자야구대표팀. [사진=한국여자야구연맹(WBAK)]

여자야구월드컵은 오는 9월 12일부터 21일까지 멕시코, 18세 이하 소프트볼월드컵은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페루, 15세 이하 야구월드컵은 8월 15일부터 24일까지 멕시코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멕시코를 비롯한 북중미를 비롯해 남미 대륙에서도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질병관리본부 통계로 1일 기준 멕시코에서는 확진자 993명, 사망자 20명, 페루는 확진자 852명, 사망 1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편 WBSC는 도쿄올림픽 야구 예선 일정도 아직 확정하지 못하고 연기했다. 역시 코로나19 확산 여파 때문이다.

WBSC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미주대륙 최종 예선, 세계 최종 예선 일정은 추후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그나마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개막이 연기돼 WBSC 입장에서는 다소 여유가 생긴 셈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