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힙대디' 하차 결정 "제작 보류로 스케줄 안 맞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서인국이 영화 '힙대디'에서 하차했다.

서인국 측 관계자는 3일 조이뉴스24에 "서인국이 영화 '힙대디'에서 하차했다"며 "제작 보류로 인해 스케줄이 맞지 않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인국이 영화 '힙대디'에서 하차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힙대디'는 '범죄도시',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강윤성 감독의 차기작. 홀로 아이를 낳고 키운 전문직 여성이 아이가 갑작스럽게 아프자 이식을 위해 정자 기증자를 찾아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하지만 최근 제작을 보류하기로 결정을 했고, 스태프는 해산했다. 이에 주연 배우인 서인국도 하차를 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