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모친상…"코로나로 별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호셉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친상을 당했다.

맨시티는 6일 "과르디올라 감독의 모친인 돌로스 사라 카리오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향년 82세"라고 밝혔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사진=뉴시스]

구단은 "맨시티 구단과 관계된 모든 사람은 가장 끔찍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과르디올라 감독과 그의 가족, 친구들에게 온 마음을 다해 추모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출신 과르디올라 감독은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바이에른 뮌헨(독일) 등의 지휘봉을 잡은 뒤 지난 2016년부터 맨시티에 부임했다.

그는 최근 자신과 인연이 깊은 바르셀로나 지역에 100만 유로(한화 약 13억원)의 코로나19 관련 성금을 기부했다. 하지만 갑작스런 모친상으로 코로나19 쓰나미의 희생자 가족이 됐다.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스페인은 6일까지 총 13만5천명의 확잔자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1만3천명에 이른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