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영원의 군주' 김경남, 상남자 괴물 형사 변신 "배우 인생 가장 강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더킹-영원의 군주' 김경남이 대한민국 강력반 형사로 변신해 조폭을 향한 '사이다 응징'을 던진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 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김경남이 대한민국 강력반 형사로 변신했다. [사진=화앤담픽쳐스]

김경남은 '더 킹-영원의 군주'를 통해 배우 인생 통틀어 가장 강렬한 캐릭터로 등장, 시청자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김경남이 맡은 강신재 역은 순경 출신으로는 드물게 초고속 승진 중인 대한민국 강력 3팀 에이스 형사로 집보다 경찰서가 편하고, 강력 3팀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인물이다.

"대한민국 형사에게 자비란 없다"를 각인시키는 '사이다 응징'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강신재에게 청탁을 시도하는 조폭 두목을 향해 대한민국 형사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주는 장면. 돈이 가득 든 가방을 내밀며 회유와 아부를 하는 조폭에게 날 선 눈빛을 보내던 강신재는 순식간에 돈 가방에 조폭 두목의 얼굴을 쑤셔 넣는 카리스마 사이다 응징을 가한다. 청탁근절을 온몸으로 전하는, 상남자 괴물 형사 강신재의 등장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는 지난해 서울시 강남구에서 촬영됐다. 이 장면은 김경남의 첫 단독 장면이자 강신재 캐릭터가 가장 임팩트 있게 드러나는 장면. 현장에 도착한 김경남은 순수한 미소를 띤 채 스태프들부터 함께할 상대 배우에 이르기까지 먼저 다가가 깍듯하게 인사를 건네 현장의 분위기를 북돋았다. 얼굴 가득 웃음을 짓고 있던 김경남은 촬영이 시작되자 강신재 캐릭터에 빙의, 분노어린 표정과 날쌘 몸짓으로 순식간에 돌변, '더 킹-영원의 군주' 속 누아르 담당다운 강인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김경남은 '그가 강신재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정도 대본 안에 있는 강신재를 오롯이 꺼내 탄생시켰다"며 "범죄 앞에선 냉정한 열혈형사 강신재가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어떤 비장의 카드가 될지, 방송을 통해 꼭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더 킹-영원의 군주'은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