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출신 송주희(앨리스), 킹스랜드와 전속계약…본격 연기활동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헬로비너스 출신 연기자 송주희(앨리스)가 킹스랜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9일 킹스랜드는 "음악, 연기, 뮤지컬 등 다방면에서 활약을 이어오던 송주희가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위해 킹스랜드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 배우로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송주희가 더 좋은 모습 선보일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 아까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킹스랜드]

송주희는 "좋은 인연을 만났다는 생각에 앞으로의 날들이 기대가 된다"라며 "킹스랜드와 함께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송주희는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다수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가수 활동 당시 드라마 '야경꾼 일지' '앙큼한 돌싱녀' '방과 후 복불복2' '별난 며느리' 등에 출연해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뮤지컬 '올슉업' '넌센스2' '청춘 일발 장전'에서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고 최근 '영웅본색'에서는 여자 주인공으로 분했다.

한편, 송주희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