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 멋쁨의 정석 "데뷔 10년, 걸스데이 멤버들과 여전히 친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걸스데이 유라가 홍콩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유라는 9일 공개된 해시태그 레전드(#legend) 4월호 화보에서 특유의 사랑스러우면서도 건강한 에너지로 시선을 압도한다. 봄꽃을 연상케 하는 핑크톤 미니 원피스와 레드립으로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과감한 패턴의 점프 수트로 유니크한 매력을 뽐냈다.

걸스데이 유라의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해시태그 레전드]

또한 우아하면서도 모던한 봄 트렌치코트 스타일링의 정석을 보여주고, 매니시한 재킷 착장에서는 당당하면서도 거침없는 눈빛으로 색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 촬영 당일 유라는 포토그래퍼의 셔터 소리에 맞춰 풍부한 표정을 선보임과 동시에 각각의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다양한 포즈도 자유자재로 취해 현장에 있던 현지 스태프들을 감탄시켰다는 후문이다.

[사진=해시태그 레전드]

[사진=해시태그 레전드]

[사진=해시태그 레전드]

유라는 인터뷰에서 "데뷔 후 10년 동안 모든 순간들이 소중하다"라며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이어 '걸스데이 멤버들과는 여전히 친하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밝은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도 좋다. 최근에는 연기에 대한 공부와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인데 밝은 캐릭터나 걸크러시 느낌도 좋지만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반대되는 캐릭터나 액션 연기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 유라는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보다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혀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