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데뷔 30주년, 계몽가수 됐다"…'컬투쇼', 추억소환 히트곡 열창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 신승훈이 자신을 '계몽가수'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를 맡았고 신승훈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가수 신승훈이 '컬투쇼'에 출연했다.[사진=SBS '보는라디오' 캡처]

지난 8일 새 앨범을 발표한 신승훈은 "이번주부터 세종문화회관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다. 6월 수원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가 시작된다. 아마 서울 공연은 9월쯤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승훈은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이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와 '그러자 우리' 두 가지다. 이번 앨범 제목이 'MY PERSONAS'다. 내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 하나라도 더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타이틀곡을 두 개로 정했다"고 소개했다. 과거에 머무르고 싶지 않아 신곡으로 가득 채웠다고도 말했다.

신승훈은 "계몽 가수가 됐다. 이제는 '신승훈이 어떤 사람인지 아니'라고 한다. '네가 좋아하는 그 가수보다 인기가 많다'고 하면 자식들과 싸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승훈은 자신의 지난 노래들을 기억해주는 청취자들의 사연에 "데뷔 30주년"이라며 '미소 속에 비친 그대' 등 히트곡들을 즉석에서 불러 추억을 소환했다. 김태균은 "시간이 1분1분 가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고 감탄했다.

한편 신승훈은 지난 8일 데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