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2020-21시즌 NBA 12월로 개막 연기 고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사무국이 2020-21시즌 개막을 오는 12월로 미루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방송인 ESPN이 2일(한국시간) "에덤 실버 NBA 커미셔너와 이사회는 2020-21시즌 개막 일정을 뒤로 미루는 방안을 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ESPN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2019-20시즌 일정 재개 및 종료 시점과 무관하게 2020-21시즌 개막 일정 연기안을 두고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더.

NBA는 보통 10월 하순 또는 11월 초에 시즌을 시작한다. 올 시즌은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 NBA 30개팀이 정규리그 15~19경기 정도를 남겨둔 상황에서 리그 시계가 맘췄다.

코로나19로 미국프로농구(NBA 2019-20시즌은 지닌 3월 중단됐다. 당시 새크라멘토 킹스-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전 취소를 알리는 안내문이 새크라멘터 홈 코트 전광판에 개시됐다. [사진=뉴시스]

리그 재개와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 등 종료 시점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달 예정된 신인 드래프트 로터리 픽(지명권) 추첨과 드래프트 콤바인 행사는 같은날 연기가 확정됐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는 내달(6월) 25일 열린다. 드래프트 연기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미국 현지에서는 제 날짜애 드래프트가 열리기 어렵다는 전망이 많다.

한편 ESPN은 "NBA가 다음 시즌 개막을 예년보다 뒤로 미루는 방안을 고민하는 이유가 있다"면서 "더 많은 팬들을 경기장으로 끌어 모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또한 2019-20시즌이 재개된 뒤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할 경우에 대비해서라도 다음 시즌 개막일은 밀릴 수 밖에 없다는 예상도 있다.

ESPN은 "만일 2019-20시즌이 다시 시작돼 오는 9월이나 10월에 끝날 경우 2020-21시즌 개막이 뒤로 밀리는 것은 피할 수 없다"면서 "2020-21시즌이 크리스마스 이전에 들어간다고 해도 내년 7월 말이나 8월초 끝나게 된다"고 보도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