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내부 FA 민성주·홍경기와 재계약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남자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내부 FA(자유계약선수) 민성주, 홍경기와 계약을 체결했다.

전자랜드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성주와 계약 기간 2년, 보수 8천만원(연봉 7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인천 전자랜드 민성주(왼쪽)와 홍경기가 원 소속팀과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인천 전자랜드]

홍경기는 계약기간 2년 보수 6천만원(연봉 5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민성주 지난 시즌 정규리그 42경기 중 31경기에 출전, 평균 약 8분을 뛰며 공수에서 알토란 같은 역할을 해줬다. 201cm 장신을 활용해 상대팀 외국 선수 및 A급 국내 센터들을 효율적으로 집중 마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자랜드는 식스맨으로 팀에 없어서는 안 될 활약을 펼친 민성주와 계약을 체결, 강상재의 상무 입대로 약해진 센터 포지션을 보강하게 됐다.

홍경기도 지난 시즌 정규리그 42경기 중 26경기에 출전해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경기당 평균 12분을 뛰며 평균 4득점 0.6어시스트, 3점슛 성공률 30%를 기록하며 식스맨으로서 팀에 힘을 보탰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