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맨' 이대성 "최고 대우에 보답하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남자 프로농구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로 꼽혔던 이대성이 고양 오리온에 입단한 소감을 밝혔다.

이대성은 18일 서울 신사 KBL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오리온과 계약하게 돼 진심으로 감사하다. 팬들이 원하는 신나는 농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은 지난 13일 오리온과 계약기간 3년, 보수 5억 5천만원(연봉 4억원, 인센티브 1억 5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고양 오리온 이대성이 18일 서울 신사동 KBL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KBL]

지난해 최하위에 그쳤던 오리온은 이대성을 영입하며 전력을 강화했다. 허일영, 최진수, 이승현 등 기존 국내 주축 선수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대성은 당초 부산 KT행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강을준 신임 감독과 오리온의 적극적인 구애에 마음을 돌렸다. 오리온은 구단 외부 FA 영입 최고 대우로 이대성을 품는데 성공했다.

이대성은 "제가 원하는 결과를 얻었기 때문에 만족스럽다"며 "최고 대우를 해준 오리온 구단에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대성은 또 "이승현, 최진수, 허일영과 함께 뛰게 돼 기대가 크다"며 "대표팀에서 많은 친분을 쌓았고 호흡도 맞춰봤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농구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조이뉴스24 신사=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