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 이정진에 납치된 김고은 구했다 '멋짐 폭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민호가 이정진에게 납치된 김고은을 구했다.

22일 방송된 SBS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루나(김고은 분)를 찾아온 이림(이정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루나는 경찰에 쫓기고 있었고, 이림이 사주한 트럭이 나타나 경찰차를 박았다. 오토바이를 타고 있던 루나 역시 교통사고를 당해 이림 앞에 끌려왔다.

이림은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정태을(김고은 분) 이야기를 하며 "내가 새 삶을 주겠다"고 한다. 루나는 이림이 준 정태을 사진을 보며 그녀의 모습과 비슷하게 만들기 위해 머리를 잘랐다.

더킹 [SBS 캡처]

정태을은 아버지가 하는 체육관에서 연습을 하다 이림이 보낸 수하들에게 납치된다. 정태을은 기절했다가 깨어나고 창고에 갇혀있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때 골목에서 항상 요요를 하고 있던 꼬마가 나타나 묶여 있는 정태을을 풀어준다, 정태을은 꼬마의 도움으로 도망치지만 이림의 부하들에게 추격을 당한다.

정태을은 도망치다 자신이 대한제국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이곤(이민호 분)에게 메세지를 전할 수 있는 번호로 전화해 "내가 지금 대한제국에 있다. 너를 만나러 가는 중이다. 곧 갈게"라고 메세지를 남긴다.

더킹 [SBS 캡처]

이곤은 정태을이 위험하게 될 거라는 것을 감지하고 호위대를 준비시킨다. 메세지를 들은 이곤은 정태을을 구하러 오고, 이림의 부하들과 대전을 치룬다. 이곤은 길 한복판에서 울고 있는 정태을을 발견해 달려가 안았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