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5천12억 규모 추가지원대책 추진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제2회 추경을 통해 총 5,012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천시는 앞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하여 총 3차에 걸쳐 1조 2,854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됐고, 실업급여 신청자가 급증하는 등 시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돼 시는 보건전문가, 경제계, 군・구의 어려움을 청취한 후 이를 토대로 추가 대책을 마련하게 되됐다.

인천시는 또한 코로나19 대응에 더해 지역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도 늦출 수 없다고 판단, 원도심 활성화, 시민안전, 친환경 정책 분야에 대한 재정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2020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은 기정예산 대비 3,726억원(3.21%)이 증가한 11조 9,901억원이며, 실질적으로 시민들에게 지원되는 총 대책규모는 5,012억원이다.

인천시는 지원대책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1,067억원 규모의 고강도 세출 구조조정, 특별회계와 기금의 잉여재원 1,056억원 활용, 신규 지방채 406억원을 발행한다. 지방채 발행 중 230억원은 재난관리기금에 적립하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추경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 안정과 고용유지 뿐 아니라 우리시 도시경쟁력이 향상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다시 한번 시민들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고, 지역경제가 조속히 살아날 수 있도록 인천시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