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한정수♥조하나 "대화 많이 했는데...진도 많이 못 뺐다" 너스레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한정수가 조하나와 진도를 많이 못 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첫 커플 여행을 한 한정수, 조하나에게 소감을 묻는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조하나는 "어제는 너무 어색했는데, 오늘은 너무 편하더라. 그래서 대화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안혜경은 "어디까지 나갔냐"고 물었고, 놀란 조하나는 "너희는 어디까지 갔냐"고 되물었다. 안혜경은 "우린 포옹까지 갔다"고 답했다.

이에 한정수는 "대화는 많이 했는데 진도는 못 뺏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