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김동완 "이봉근의 인생 영화"…이봉근 "판소리의 맛"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리꾼'에 참여한 배우 김동완이 "이봉근의 모든 인생이 담긴 영화"라고 했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제작 제이오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서 이봉근은 "오늘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 봤다. 판소리를 전공한 소리꾼으로 볼때는 판소리의 맛이 그대로 나오지 않았나 싶어 즐겁다"라면서 "배우로서 이봉근은 아직 부족하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한편으로는 많은 분들의 고생과 땀이 들어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배우 이봉근이 2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소리꾼'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서민들의 한과 흥, 극적인 서사를 감동적인 음악으로 담아낸 영화. 국악계 명장 이봉근이 재주 많은 소리꾼 학규로 스크린에 첫 도전한다.

극중 빈털털이 행색이나 속을 알수 없는 몰락양반 역을 맡은 김동완은 "이봉근의 모든 인생이 담긴 영화"라며 "우리 영화가 블록버스터 영화라는 걸 알았다. '연가시' 이후 처음으로 블록버스터 영화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리 국악을 다룬 영화라 작은 기대를 했겠지만 큰 기대를 하고 오셔도 충분히 만족스러울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건방지게 가슴 속 깊이 (기대가) 부풀어 오른다"고 했다.

영화 '소리꾼'은 7월1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