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이봉근 "최수종·김남길 닮은꼴…내 얼굴에 많은 사람有"(인터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리꾼'으로 영화에 첫 도전장을 내민 소리꾼 겸 배우 이봉근이 닮은꼴 스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커피숍에서 영화 '소리꾼'에 출연한 실제 소리꾼이자 배우 이봉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최근 이봉근은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배우 송승헌과 개그맨 이수근과 닮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화 스크린 속 이봉근은 배우 허정민과 닮은 부분 역시 보인다.

이봉근 [사진=리틀빅픽쳐스]

이에 대해 이봉근은 "스크린 보는 데 낯선 얼굴 아니라고 하시더라. 내 얼굴에는 많은 분들이 계신다"라며 "박철민 선배는 최수종을 닮았다고 하시더라. 진한 쌍커풀 때문인 것 같다. 수염을 붙이고 긴 머리 가발을 쓰면 김남길과 비슷하다는 이야기도 듣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나는 어떤 분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어도 다 좋다. 그만큼 좋게 봐주신 거라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고 했다.

'소리꾼'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서민들의 한과 흥, 극적인 서사를 감동적인 음악으로 담아낸 영화. 이봉근은 극중 재주 많은 소리꾼 학규로 출연한다.

이봉근 [사진=리틀빅픽쳐스]

그간 다양한 연극 무대를 통해 연기 경험을 쌓긴 했지만 스크린 도전은 이번이 처음. 그는 "판소리를 한다는 장점을 통해 연극과 뮤지컬도 하고 영화에도 도전하게 됐다"라며 "처음 영화 '소리꾼' 오디션을 보고 나서는 당연히 떨어질 줄 알았다. 내 바닥을 많이 보여드렸기 때문이다. 그런데 2주 뒤 합격 소식을 들었다"고 당시의 감정을 전했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제가 판소리를 표현하는 방식이 달라졌어요. 영화 찍기 전과 중간, 그리고 촬영 후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어요. 10년째 저와 함께 하는 박범태 고수(북 치는 사람)가 '봉근이가 철이 많이 들었구만' 하시더라고요."

영화 '소리꾼'은 7월1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