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30년 만에 EPL 우승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팀이 마참내 정해졌다. 리버풀이 EPL 우승 꿈을 이뤘다.

남아있는 7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올 시즌 우승을 확정했다. 리버풀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EPL 31라운드 첼시와 맨체스터시티(이하 맨시티)전에서 멘시티가 첼시에 1-2로 패해 이날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에 이어 리그 2위에 자리한 맨시티는 첼시에 덜미를 잡히면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맨시티는 20승 3무 8패(승점63)에 머물러 남은 7경기를 모두 이기더라도 1위 리버풀(28승 2무 1패, 승점86)을 따라잡을 수 없다.

리버풀이 30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우승을 다시 차지했다. 리버풀은 26일(한국시간) 리그 2위 맨시티가 첼시에 1-2로 져 남아있는 7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

리버풀은 이로써 1부리그에서 30년 만에 다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역대 리그 우승 횟수에서도 19번째를 기록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회)에 이어 두 번째가 됐다.

리버풀은 EPL 출범 전인 1989-1990시즌 우승을 차지한 뒤 지난 시즌까지 리그 우승과 인연이 없었으나 마침내 숙원을 풀었다.

지난 시즌에는 마지막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지만 맨시티에 승점1 차이로 밀려 2위에 그쳤다.

한편 7경기를 남겨두고 우승을 확정한 건 EPL을 포함해 영국 프로축구 1부리그 사상 처음이다. 종전 가장 빠른 리그 우승 확정은 2017-18시즌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당시 5경기를 남겨두고 우승을 확정했다.

리버풀의 올 시즌 남은 목표는 승점 100 달성이다. 남은 7경기를 모두 승리할 경우 최대 107점까지 쌓을 수 있다.

2019-2020시즌 EPL 우승을 자축하고 있는 리버풀 팬들. [사진=뉴시스]

맨시티는 이날 전반 36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끌려갔다. 후반 10분 케빈 더브라위너가 동점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후반 33분 페르난지뉴가 핸드볼 반칙으로 퇴장당하면서 첼시에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키커로 나선 윌리안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첼시는 이날 승리로 16승 7무 9패(승점54)로 리그 4위를 지켰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