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프로스포츠 관중 제한적 입장 허용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프로 스포츠 경기의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문체부는 2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 축구 등 프로 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5일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공식 개막전. [사진=조성우기자]

프로야구는 지난달 5일, 프로축구는 지난달 8일 2020 정규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돼 왔다.

지난달 14일 재개된 한국여자프로골프(KPLGA) 투어 역시 골프장 내 일반 관람객의 입장 없이 무관중으로 치러지고 있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 계획을 내주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 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 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