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몰카설치' 개그맨 A씨 구속 '검찰 송치'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는 개그맨들이 이용하는 여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개그맨 A씨가 구속됐다.

3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위치한 KBS 연구동 4층 여자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이 불법촬영기기를 설치한 사람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 A씨 인것으로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KBS는 공식입장을 통해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A씨는 KBS 본사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를 불법 설치해 이틀간 촬영했고, 몰카 작동이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보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