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류준열이 가장 사랑하는 영화로 꼽은 이유…최민식·박신혜 불꽃 열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천만 배우 최민식·류준열·박신혜가 만난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 제작 용필름)은 지난 2017년 개봉작이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약혼녀가 죽고 딸이 용의자로 지목되는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인 남자 임태산 역 최민식은 묵직한 카리스마와 흡입력 있는 연기로 극을 이끈다. 임태산의 딸 임미라(이수경 분)의 변호를 맡은 신념 있는 변호사 최희정으로 분한 박신혜는 재판이 진행될수록 혼란에 빠지는 인물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사진 = 용필름]

사건의 키를 쥔 남자 김동명 역 류준열은 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손에 넣고 극을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전개시키며 긴장감을 선사한다.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은 캐릭터에 녹아든 완벽한 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더하며 새로운 시너지를 발산한다.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류준열은 GV 시사회에서 "'침묵'은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다. 말로 다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우리가 사는 이야기, 우리가 살면서 고민했던 순간들이 영화에 다 담겨 있다"며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의 인생을 다시 돌아보게 하는 것인데 '침묵'이 바로 그러한 생각이 들게 하고, 많이 웃고 많이 울게 하는 영화"라고 남다른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침묵'은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묵직한 여운, 섬세한 연출력의 정지우 감독과 우리나라 영화계를 이끄는 배우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