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홍잠언 등 트로트 신동 배출한 ‘노래가 좋아’, KBS 2TV서 방송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KBS1TV에서 큰 사랑을 받은 ‘노래가 좋아’가 그 사랑에 힘입어 화요일 저녁 8시30분 KBS2TV에서 새롭게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노래가 좋아’는 2016년 10월 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800여 팀이 출연, 따뜻한 가족애와 화합의 하모니가 담긴 무대를 선보여 왔다. ‘노래가 좋아’ 부부MC 장윤정, 도경완의 찰떡호흡이 더해져 감동과 재미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온 만큼,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찾아갈 ‘노래가 좋아’에 관심이 모아진다.

‘노래가 좋아’가 화요일 저녁 8시30분 KBS2TV에서 새롭게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사진=KBS]

오늘(30일) 방송되는 ‘노래가 좋아’에서는 KBS2TV 개편을 맞이해 ‘트로트 신동 특집’ 무대가 꾸며진다. 그간 정동원, 홍잠언, 남승민, 전유진 등 화제의 트로트 신동들을 배출해온 '노래가 좋아'에서 그들을 뛰어넘을 차세대 트로트 신동을 선발하기 위한 뜨거운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이들을 심사하기 위해 가요계의 신사 이무송, 개그계의 디바 김미려, 글로벌 예능인 샘 오취리, 대세 중의 대세 태권 트롯 나태주까지 특급 심사위원 군단이 출격한다. 이들의 유쾌한 입담과 재치 있는 심사평으로 방송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총 5명의 트로트 신동이 무대에 오른다.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트로트 실력에, 무대를 즐기는 표정과 섬세한 제스처까지 다양한 끼를 선보일 예정.

그중 프로에 가까운 완벽한 무대를 보여준 한 참가자의 무대에 가수 나태주가 "오히려 내가 배워야겠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또 첫 소절부터 타고난 감성과 창법으로 심사위원은 물론, MC장윤정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참가자가 등장했다고 전해져 기대가 모아진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