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손혁 감독 "좋은 선수들과 함께한다는 걸 느낀 경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난타전 끝에 승리를 챙겼다.

키움은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10-6으로 이겼다.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 [사진=키움 히어로즈]

키움은 선발등판한 최원태가 4이닝 4실점으로 조기강판 됐지만 이후 불펜진이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승리의 발판을 놨다.

타선에서는 서건창 3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3득점, 김하성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 이정후 5타수 3안타 3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맹활약하면서 KT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손혁 키움 감독은 "주중 두산 베어스와의 3연전에서 불펜 소모가 컸던 여파로 힘든 경기를 했다"며 "김태훈, 이영준, 안우진 세 명의 투수가 힘든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줬다"고 말했다.

손 감독은 또 "타선에서는 1, 2, 3번에 배치된 선수들이 공격을 잘 풀어주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고 박준태도 작전 수행을 잘 해줬다"며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