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동료들 "경주시청 주장 장윤정, 처벌 1순위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주장 장윤정의 가혹 행위에 대해 폭로했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은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에서 선수생활을 했던 추가 피해자 2명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네 번째)이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과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뉴시스]

피해자들은 "감독과 주장이 (최)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며 "주장 선수도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또 "최숙현 선수와 저희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은 처벌 1순위로 주장 선수를 지목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 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어머니에게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생을 마감했다.

최 선수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에서 감독과 주장, 팀닥터에게 지속적인 폭행과 폭언에 시달렸던 사실이 동료들의 증언에 의해 확인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