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김현수, 개인통산 1천타점 성큼…5개 남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LG 트윈스와 KBO리그를 대표하는 좌타자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는 김현수가 의미있는 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김현수는 KBO리그 역대 18번째로 개인 1천타점 달성에 5타점을 남겨두고 있다. 1천 타점 고지에 오를 경우 LG 소속 선수로는 지난 2017년 박용택에 이어 두 번째다.

김현수는 두산 베어스 시절이던 지난 2007년 4월 8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원정 경기에서 KBO리그 데뷔 후 첫 타점을 올렸다. 그는 2009년 104타점으로 커리어 처음으로 한 시즌 세 자릿수 타점을 기록했다.

LG 트윈스 김현수가 개인 통산 1천타점 달성에 5타점만을 남겨두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현수는 메이저리그 진출 직전 시즌인 2015년(121타점)과 해외에서 복귀한 첫 시즌인 2018년(101타점) 등 두 시즌 연속으로 세 자릿수 타점을 올렸다.

2015년 121타점은 개인 한 시즌 최다 타점이다. 김현수는 그 해 개인 최초로 100득점-100타점도 돌파했다(103득점). 한 경기 최다 타점은 2018년 7월 7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전에서 만루 홈런과 투런 홈런을 각각 쏘아올려 올린 6타점이다.

KBO는 김현수가 1천타점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