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NBA 출신 심스 영입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2020-21시즌 뛰게 되는 외국인선수 2명과 계약했다.

전자랜드 구단은 외국인선수 영입을 8일 공식 발표했다. 눈에 띄는 점은 미국프로농구(NBA) 출신인 헨리 심스다.

심스는 신장 208㎝의 센터로 조지타운대학을 나와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되지 못했으나 하부리그인 G리그애서 선수 생활을 하며 NBA로 콜업됐다.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는 NBA에서 4시즌을 뛴 경력이 있는 센터 헨리 심스를 영입했다. [사진=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단]

그는 2013년 뉴올리언스 호네츠 유니폼을 입고 NBA 코트에 데뷔했고 이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브루클린 네츠 등에서 뛰었다.

NBA에선 4시즌 동안 모두 176경기에 출전했다. 심스는 필라델피아 시절이던 2014-15시즌 73경기에 나와 평균 8.0득점 4.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심스는 이후 이탈리아리그에서 뛰었고 이번에 전자랜드로 오며 KBL과 인연을 맺었다. 구단은 "공격과 수비에서 인사이드 장악력을 통한 높이 보강 및 득점원 임무까지 맡을 수 있는 선수로 본다"고 기대했다.

심스와 함께 계약한 또 다른 선수는 에릭 탐슨이다. 신장 204㎝의 포워드로 지난 시즌 이스라엘 1부 리그 소속 하포엘 에일랏에서 평균 11.6득점 9.3리바운드라는 성적을 냈다. 심스와 탐슨 모두 미국 국적이다.

구단은 탐슨에 대해 "강한 피지컬과 운동능력을 바탕으로 한 리바운드와 골 밑 득점 능력이 뛰어난 선수"라며 "인사이드 수비와 빠른 트랜지션 가담 능력으로 팀에 큰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 전자랜드가 2020-21시즌 뛰게 되는 심스와 함께 영입한 에릭 탐슨의 경기 장면. [사진=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단]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