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코로나19' 의심 탈북민 월북, 개성 봉쇄"…통일부 "확인 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른 조치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뉴시스]

3년 전 한국에 온 탈북민이 지난 7월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는데, 그가 코로나19 의심 환자라는 주장이다.

통신은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라며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

김 위원장은 관련 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지난 24일 오후 중에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이같은 북한의 주장과 관련해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도 "관련 기관과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