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콘서트, 8월2일 공연까지 연기…"행정소송 기각"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가 8월 첫주 공연까지 연기된다.

28일 '미스터트롯' 감사콘서트 제작사는 서울공연 2주차인 오는 31일, 8월 1일, 8월 2일 서울 공연도 지난 주 공연에 이어 잠정 연기되어 총 10회차 공연이 연기됐다고 밝혔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사진=쇼플레이]

앞서 '미스터트롯' 서울 공연은 지난 24일 개막 예정이었으나 공연을 이틀 남겨둔 시점에서 급작스럽게 일부 공연의 연기를 공지한 바 있다.

쇼플레이 측은 "한류의 중심이었던 K-팝 가수들의 콘서트는 지금 예술계 및 체육계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관심을 받지 못하고, 최소한의 지침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점을 조금이라도 알리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 27일 기각됐다"고 알렸다.

이로 인하여 31일~8월 2일 공연 또한 잠정 연기됐고, 쇼플레이 측은 "계속되는 연기로 인하여 관객들에게 피해를 끼치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현재 연기된 서울 공연 1, 2주차 공연을 포함해 다음 주 공연인 8월7일~9일 일정은 추후 공지될 전망이다.

앞서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5월 말로 연기됐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나아지지 않자 5월 말에서 6월 말로, 6월 말에서 지난 24일로 거듭 연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공연 2일 전 불가피한 잠정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되면서 총 4차례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됐다.

한편, 27일 쇼플레이 측은 "지난 23일 서울행정법원에 송파구청을 상대로 집합금지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을 제기했다"고 알렸다.

송파구는 지난 21일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 관리하는 KSPD돔과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되는 5천석 이상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송파구 측은 "밀집된 관람석으로 된 밀폐된 공간으로 대규모 인원이 동일 공간에 장시간 머무를 경우 감염병 전파 위험성이 크며, 무증상자의 경우 통제할 방법이 없어 n차 감염이 우려된다"고 행정명령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