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MLB 마이애미 선수 추가 감염 원정팀 경기 거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우려하던 상황이 일어났다.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마이애미 구단에서는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간) 선수 11명을 포함해 코치 2명 등 모두 1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다음날인 29일 또다시 선수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 4명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머이애미 구단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다분간 경기를 제대로 치르기 힘들 전망이다.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간) 선수 11명, 코치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MLB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에서 29일 추가로 선수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마이애미 선수들이 지난 25일 필라델피아와 개막전에서 5-2로 승리한 뒤 서로 축하하고 있다. 사진은 등장한 선수들은 기사 내용과 무관하다. [사진=뉴시스]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어서다. 28일 마이애미의 홈 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에미에 있는 말린스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은 연기됐다.

이런 가운데 오는 주말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던 워싱턴 내셔널스와 3연전도 연기됐다. 원정팀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마이매이와 3연전 참가를 거부해서다.

데이브 마르티네스 워싱턴 감독은 미국 스포츠전문 방송 ESPN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선수단이 자체 회의를 가져 마이애미와 주말 3연전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5~27일 마이에미를 상대로 홈 개막 3연전 시리즈를 치른 필라델피아 필리스도 오는 8월 1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 경기 전까지 예정된 경기를 모두 연기했다.

마이애미 구단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메이저리그는 시즌 운영에 비상등이 켜졌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가 취소됐고 개막일도 뒤로 밀려 지난 24일 시작됐다. 그러나 팀당 60경기만 치르는 미니시즌으로 치르고 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이번 일로 시즌 전체가 중단되거나 취소되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선수들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를 바라고 있다.

라이언 브라운(밀워키 브루어스)은 ESPN과 인터뷰에서 "최근 야구에 집중하기 너무 힘든 상황"이라면서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모두 불안해하고 있다. 우리팀 선수들고 그렇고 상대팀 선수들과 얘기를 나눠보면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계속 치러야하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걱정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