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류중일 감독 "오늘의 MVP는 정우영"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3연승을 내달리며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LG는 2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11-6으로 이겼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LG는 이날 타자들의 활약이 빛났다. 1회초 선제 3점 홈런을 쏘아 올린 김민성을 비롯해 채은성 5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 로베르토 라모스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오지환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등 주축 타자들이 좋은 타격감을 과시했다.

선발등판한 정찬헌이 5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지만 불펜진이 6회부터 9회까지 SK 타선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10-5의 승리를 챙겼다.

특히 사이드암 정우영은 팀이 8-5로 앞선 6회말 무사 1·2루의 위기에 마운드에 올라 세 타자를 연이어 범타 처리하며 LG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 후 "오늘 MVP는 정우영이다"라며 "6회 아웃 카운트 세 개를 깔끔하게 막아준 게 하이라이트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 감독은 또 "타선에서는 김민성의 결승 3점 홈런을 시작으로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특히 채은성의 부활이 고무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