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남윤수 "고교시절 인기 많아...차은우 전학온 후 밀렸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남윤수가 고등학교 시절 인기에 대해 자랑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남윤수는 "고 2때부터 모델 활돌을 했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그때 예고에 다녔는데 인기가 많았다. 하교 길에 계단을 내려가면 여자 후배들이 줄 서서 인사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남윤수는 "그런데 고 3때 인기가 시들해졌다. 차은우가 우리 학교로 전학왔다. 학교에서 차은우파와 내파로 나뉘었다. 차은우는 내가 봐도 후광이 나더라"고 덧붙였다.

이날 남윤수는 "형제가 3형제인데, 사람들이 나에게 좋은 유전자가 몰빵됐다고 하더라. 세 명이 다 다르게 생겼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