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사태 등 산림피해 합동 조사... 복구 계획 수립 나서

- '산림피해 조사·복구 추진단’ 구성·운영-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장마 기간 내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전국적인 산림피해가 발생하여 수습대책의 일환으로 ‘산림피해 조사·복구 추진단’을 운영해 체계적인 조사·복구에 나선다.

산림피해 현장 조사는 8월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진행하며, 산사태, 임도, 휴양시설 등 산림시설을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실시한다. * 8개 시·도(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강원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앞으로 산림청은 합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응급복구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응급복구는 주택지, 도로변 등 생활권과 연접한 지역을 대상으로 먼저 추진하며, 피해지역의 지형·지질별 붕괴유형 등에 적합한 복구 공법을 적용하여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실시할 계획이다.

박종호 청장은 “이번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복구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향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엄판도기자 pand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