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논란' 박수인 "정신적 고통과 막심한 손해, 허위 기사 법적대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논란과 관련한 허위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박수인은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일 보도된 해당 매체 모 기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 드린다"라고 다시 한 번 입장을 냈다.

골프장 캐디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박수인이 지난달 30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물을 보이고 있다.

박수인은 "최초 기사 이후 정신적으로 너무나 고통스러워 구토를 동반한 불면형상은 물론 광고건과 기획사 계약 보류로 수입 없이 손해가 막심하다. 캐디 역시 이번 일로 인해 직장을 못 나갔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고 이또한 모두 너무나 슬픈 현실"이라며 "이제는 반복되는 허위 기사로부터 너무나도 억울하고 힘든 상황에 법적 대응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골프장 갑질 논란에 대해 최초 보도한 매체는 박수인의 기자회견 후 "정정보도를 공개적으로 주장했지만, 첫 보도를 할 당시 다각도의 취재를 했다"며 지난 보도에서 담지 않았던 박수인과 캐디, 골프장 관계자들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이에 박수인이 억울하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

앞서 박수인은 지난달 30일 '골프장 갑질논란'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나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갑질논란'이라는 수식어로 비난을 받았다. 사비를 털어 이 자리를 마련했다. 솔직하게 이 사건에 대해 밝히겠다"며 골프장과 캐디 측의 주장을 하나 하나 반박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수인은 "허위기사의 내용같은 갑질한 사실이 없다. 부당한 대우를 받은 소비자다. '갑질배우'가 아닌 배우 박수인의 명예를 되찾고 싶다"고 주장하며 눈물을 쏟았다. 또한 문제가 된 매체의 정정보도, S 골프클럽 및 캐디의 공식적인 사과를 정식으로 요구했다.

앞서 박수인은 지난 6월 수도권 한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소리를 지르고 불만을 표시한 '갑질 여배우'로 지목돼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박수인은 캐디 비용 환불 요청을 거절 당하자 SNS에 캐디와 골프장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논란이 된 캐디는 "척 봐도 배우로 보이는 사람에게 막 대하거나 막말을 할 순 없는 일"이라며 박수인의 주장을 반박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