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가족, '미스터트롯' 출연진 험담 의혹…소속사 "법적으로 해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트로트가수 김호중의 친모가 임영웅, 이찬원, 영탁 등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을 험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5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음성파일 공개 역시 여론몰이를 위한 전 매니저 측의 악의적인 행동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트로트가수 김호중. [정소희 기자]

그러면서 소속사 관계자는 "의도적으로 논란을 만들고 있는 전 매니저 측에게 더 이상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으며 법으로 해결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한 네티즌은 유튜브를 통해 김호중 친모와 나눴다는 대화가 담긴 음성파일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이 네티즌이 공개한 음성파일에는 한 여성이 임영웅의 얼굴 흉터, 임영웅-이찬원의 '미스터트롯' 경연곡 보정 주장, 영탁의 사재기 의혹 등에 대해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네티즌은 목소리의 주인공이 김호중의 친모 A씨라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임영웅의 얼굴 흉터를 언급하며 '임영웅의 모친이 흉터를 남지 않도록 온갖 노력을 했어야 했던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또 임영웅과 3등을 차지한 이찬원이 '미스터트롯' 경연 중 후보정으로 혜택을 받았다고도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김호중에게 '왜 네 목소리가 깨끗하게 고음이 안 올라가냐' 했더니 임영웅과 이찬원은 못 불러도 소리 보정이라는 걸 한다고 하더라"고 했다.

A씨는 영탁의 사재기 의혹이 그저 의혹이 아닌 사실이며, TV조선이 이를 막았다고도 주장도 했다.

최근부터 이어진 잡음에도 김호중의 팬심은 굳건해 보인다. 김호중이 팬카페 회원 7만명 돌파에 직접 감사글을 올린 것이다.

26일 김호중은 자신의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를 통해 "7만이라는 식구가 생겨서 감사드리고, 더 좋은 음악하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