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SF 작가 6명이 전하는 코로나 이후 신인류 세계


밀리의서재·문학과지성사, ‘팬데믹– 여섯 개의 세계’ 연재 시작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문학과지성사와 손잡고 코로나 이후의 신인류의 세계를 그린 SF 단편 연재를 선보인다.

밀리의 서재는 김초엽·듀나·배명훈·이종산·김이환·정소연 등 국내 대표 SF 작가 6명의 SF 단편선 ‘팬데믹– 여섯 개의 세계’ 연재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부터 다음달 18일까지 3주 동안 매주 두 작가의 소설을 공개한다.

[밀리의 서재]

가장 먼저 독자를 맞이하는 작가는 김초엽과 듀나다. 과학 연구원 출신으로 탁월한 발상을 발휘하며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SF 작가 김초엽은 ‘최후의 라이오니’로 포문을 연다. 독보적인 콘셉트로 우리나라의 SF 세계관을 개척한 SF계의 대명사 듀나는 ‘죽은 고래에서 온 사람들’을 선보인다.

둘째 주에는 배명훈의 ‘차카타파의 열망으로’와 이종산의 ‘벌레 폭풍’을 공개한다. 셋째 주인 14~18일엔 김이환의 ‘그 상자’와 정소연의 작품으로 연재를 마무리한다.

[밀리의 서재]

김태형 유니콘팀 팀장은 “이번 ‘팬데믹– 여섯 개의 세계’는 한국 SF를 대표하는 작가들이 참여했다는 점과 이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를 그린 작품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독서의 재미를 더하고 꾸준하게 독서하는 일상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여러 출판사와 함께 더욱 재미있고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