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대비 산사태 위기경보 전국 17개 시·도 ‘심각’ 발령


- 전국적인 태풍 영향으로 대규모 산사태 발생 위험성 높아져 -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태풍 ‘마이삭’이 오늘(2일) 밤부터 내일(3일) 오전까지 우리나라에 많은 비와 강풍의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늘 오후 정부대전청사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였다.

회의 결과 전국적으로 200mm 이상의 많은 강우가 예상되고, 이번 장마 기간 동안의 산사태발생지에 대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등 대규모 산사태 발생 위험성이 높아져 산사태 위기경보 수준을 9.2일 17시 기준 전국에 산사태 위기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발령하였다.

특히 이번 태풍은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어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바 지방자치단체에 선제적인 주민 대피, 산사태 예보(주의보-경보) 발령에 따른 상황 철저를 당부하였다.

기존 산사태 피해지는 비닐피복, 배수로 정비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실시하고, 산사태 취약지역, 임도 시설, 숲가꾸기 사업장 등에 사전점검을 실시하였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번 태풍은 장마 기간 이후 취약한 지반에 강풍과 폭우가 동반될 것으로 예상되어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라면서, “지나칠 정도의 선제적인 주민 대피를 통해 인명피해 예방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엄판도기자 pand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