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유상무, 김구라 저격 "개그맨 후배 나오니 잘해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유상무가 김구라를 저격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최여진이 출연했고, 김구라는 "최여진씨가 나올 때마다 시청률이 2%로 정도 오른다"고 말했다.

이에 최여진은 "입담보다는 의상이 더 화제가 된다"고 말했고, 김구라는 "아니다. 대단한 콘텐츠가 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에 안영미는 "웬 일이냐"고 김구라의 따뜻한 멘트를 놀라워 했고, 유상무는 "최근에 시련을 겪으셔서 그러시나. 개그맨 후배가 나와서 잘해주시나. SNS에 올려야 한나"고 최근 논란을 언급했다.

김구라는 아니라고 부인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