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프리시즌 최종전 '멀티골' 활약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강인(19, 발렌시아)가 2020-2021시즌 개막을 앞두고 예열을 마쳤다.

그는 6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2부 리그 카르타헤나를 상대로 치른 프리시즌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멀티골로 물오른 득점 감각을 자랑했다.

이강인은 이날 측면 공격수로 나와 소속팀이 0-1로 끌려가고 있던 후반 24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골을 넣었다. 그는 상대 골키퍼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은 6일(한국시간) 열린 프리시즌 마지막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사진=발렌시아 구단 공식 트위터]

이강인은 골키퍼가 흘린 공을 가로챘고 넘어지면서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강인의 동점 골로 흐름을 가져온 발렌시아는 제이슨이 역전골을 넣어 2-1 리드를 잡았다. 이강인은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그는 후반 35분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터닝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수비진에 둘러쌓인 가운데 한 박자 빠른 슈팅 타이밍으로 골맛을 봤다.

두 골을 넣은 이강인은 후반 41분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발렌시아는 카르타헤나에 3-1로 이겼고 이날 경기를 끝으로 프리시즌 평가전 일정을 모두 마쳤다.

발렌시아 구단은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이 넣은 첫 번째 골은 그가 얼마나 끈질긴 선수인지를 잘 보여준 장면"이라며 "왼발로 넣은 팀의 3번쩨 골은 환상적"이라고 활약상을 전했다.

발렌시아는 오는 14일 홈 구장인 메스티야에서 레반테와 2020-2021시즌 프리메리가(라리가) 개막전을 갖는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한정된 출전 기회 속에 정규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컵대회 등을 포함해 모두 24경기에 나와 2골을 기록했다.

그는 오프시즌 들어 이적설이 제기됐으나 최근 발렌시아와 계약 연장에 합의하며 잔류를 선택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