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아름다운 미술 책’ 보급에 1억원 기부


국립현대미술관 전시·한국작가 도록 7종 총 4천권 지원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지난 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100' 1위 기념 글로벌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RM(본명 김남준)이 ‘아름다운 미술 책’ 읽는 문화 확산의 뜻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후원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RM의 생일인 9월 12일을 기념한 선행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특히 절판돼 구하기 어려운 도서 및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을 후원한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승조 전시를 관람하는 RM. [방탄소년단 RM 트위터]

제작된 도서는 도심에서 먼 전국 400곳 공공도서관 및 도서산간지역의 초·중·고 학교도서관에 기증하고, 다음달 중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도 비치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도서는 한국작가 도록 7종(김환기·이중섭·변월룡·유영국·박래현·윤형근·이승조)과 전시 도록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중 각 1권을 묶어 한 세트 8권으로 구성되며 총 4천권이 마련된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승조 전시를 관람하는 RM. [방탄소년단 RM 트위터]

윤범모 관장은 “RM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바쁜 스케줄에도 미술관을 종종 찾아 미술 관심 확대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RM씨와 함께 우리 미술 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