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재활용 소재 사용 '지크 제로' 출시


성능도 친환경…연비개선 효과 및 엔진보호 성능도 탁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SK이노베이션 윤활유 사업 자회사 SK루브리컨츠는 제품 용기부터 성능까지 모두 친환경적인 윤활유 'SK 지크 제로' 5종을 공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신제품 5종은 지크제로16(하이브리드 및 가솔린 겸용), 지크제로20(가솔린, 디젤) 지크제로30(가솔린, 디젤)이다. 이날부터 생산이 시작돼 10월 정식 출시된다.

SK루브리컨츠는 이번 신제품을 기획하며 용기부터 친환경으로 제작했다. 제품 용기는 폴리에틸렌(PE; Poly Ethylene)성분의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제품 뚜껑에도 용기와 동일한 소재를 사용했고, 용기 입구를 막는 은박 포장도 제거해 분리수거를 한결 간편하게 했다. 제품 포장 종이박스마저도 재활용 박스를 사용하고, 다시 재활용되도록 염료를 사용하지 않았다.

SK루브리컨츠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지크제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SK루브리컨츠 ]

신제품은 연비 개선 효과가 뛰어나 성능도 친환경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루브리컨츠는 윤활유의 가장 중요한 원료인 기유를 자체 개발하는데, 이번 신제품에 최신 기유 제품인 '유베이스 플러스'를 사용했다.

유베이스 플러스는 끈적이는 성질인 점도가 낮아, 엔진의 마찰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마찰이 줄면 엔진 효율이 좋아져, 연비가 개선된다. 신제품은 최신 국제 규격이 요구하는 연비개선효과보다 약 17% 뛰어난 효과를 낸다.

신제품은 SK루브리컨츠만의 노하우가 집약된 '제로 테크' 기술을 적용해 엔진 보호 성능도 뛰어나다게 회사 측 설명. 이 기술로 제작한 첨가제는 엔진 표면을 필름처럼 보호해 기존 제품보다 엔진 마모를 약 30% 이상 줄인다. 또, 열에도 강해 성능을 잘 유지한다. 불순물의 원인이 되는 회분 성분이 낮아, 배기가스를 줄여주는 후처리 장치가 막히는 현상도 최소화한다.

SK ZIC ZERO는 최신 국제 윤활유 성능 규격도 충족한다. 미국석유협의 ‘'API SP' 규격과 국제 윤활유 표준화 및 승인위원회의 최신 규격인 'ILSAC GF-6'를 모두 만족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인증하는 친환경 마크도 획득했다. 자원 및 에너지를 절약하며, 인체에 유해한 배기가스를 줄여주는 점을 공식 인정받았다.

박지원 SK루브리컨츠 윤활유사업본부장은 "제품 포장부터 성능까지 친환경을 추구하는 SK 지크 제로 신제품으로 프리미엄 친환경 엔진오일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