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LG 감독 "박용택, 2연전서 기록 달성하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꿈의 숫자네요." LG 트윈스 베테랑 외야수 박용택은 개인 통산 2500안타에 5안타를 남겨두고 있다.

류중일 LG 감독도 박용택의 해당 기록 달성을 누구보다 더 바라고 있다. LG 타선은 지난 주 타선에 힘이 실리지 않아 고전했다. 그러다 지난 15~16일 대잔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주중 원정 2연전에서 타선이 살아났고 2연승으로 내달렸다.

LG는 안방인 잠실구장으로 와 17일부터 18일까지 롯데 자이언츠와 만난다. 류 감독은 롯데 전을 앞두고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방망이는 믿지 마세요"라고 웃었다.

LG 트윈스 박용택은 KBO리그 최초로 개인 통산 2500안타 달성에 도전한다. 해당 기록에 5안타가 남았다. LG는 17일부터 18일까지 잠실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홈 2연전을 치른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래도 LG 타선은 전날(16일) 한화를 상대로 그동안 주춤하던 김현수가 2루타 3방을 쳤다. 그리고 박용택도 부진한 이형종을 대신해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안타를 몰아쳤다.

류 감독은 박용택을 17일 롯데전도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몰아치기를 한다면 롯데를 상대로 2500안타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

박용택은 올 시즌 개막 후 지금까지 롯데를 상대로 5경기에 나와 타율 3할7푼5리(16타수 6안타)를 기록하고 있고 잠실에서도 39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3리(99타수 31안타)로 좋은 타격감을 보이고 있다.

이날 상대 선발투수 서준원과는 올 시즌 첫 상대한다.

류 감독은 "(박)용택이도 당연히 기록을 달성하고 싶어한다"며 "어제와 오늘 선발로 나오는데 남은 경기 부담 갖지않기 위해서라도 이번 홈 2연전에서 2500안타를 달성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류 감독은 그러면서 "안타도 그렇고 홈런, 타점 등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면 해당 선수도 뿌듯하고 좋을 거 같다"고 웃었다. 류 감독은 현역 선수 시절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를 비롯해 KBO리그를 대표하는 명 유격수였다.

그는 KBO리그 데뷔 전인 경북고 시절부터 대형 유격수로 꼽혔다. 그런데 1987년 프로데뷔 후 1999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때까지 기록안 개인 총 안타는 874개다, 한 시즌 최다 안타는 1990년 132안타였고 개인 1천안타 고지에는 오르지 못했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은 지난 1987년부터 1999년까지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며 개인 통산 874안타를 기록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러나 류 감독은 한국 야구사에 길이 남을 기록 하나를 갖고 있다. 경북고 시절인 1981년 잠실구장에서 열린 우수고교야구 4강 초청대회에서 부산고 좌완 김종석을 상대로 구장 개장 공식 경기 첫 홈런을 쏘아 올린 주인공이 됐다.

류 감독은 또한 박용택 뿐 아니라 타선 분발을 요구했다. 그는 "타격감이 더 살아나야 할 선수가 있다"며 오지환과 유강남을 곱았다.

그는 "(오)지환이와 (유)강남이가 각각 2, 7번 타순에 들어가고 두 선수가 잘치면 팀 승률이 좋더라"고 다시 한 번 웃었다.

조이뉴스24 잠실=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