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FIFA 랭킹 7개월만에 한 계단 점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의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이 올라갔다.

FIFA는 17일(한국시간) 남자축구 세계랭킹을 발표했다. 한국은 1천464점을 받아 39위에 자리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A매지(국가대표팀 간 경기)가 거의 열리지 않았다. 이런 이유로 지난 4월부터 FIFA 랭킹은 변화가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발표된 FIFA 랭킹에서 39위로 전달 대비 한 계단 올라섰다. [사진=조성우 기자]

한국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랭킹에서 40위에 올랐다. 이후 같은 순위에 있었고 코로나19로 A매치를 치르지 못해 지난 2월부터 랭킴 포인트도 1천464점으로 제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지난 달(8월) 말부터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네이션스리그 등 국가대항전이 일부 다시 시작되면서 FIFA랭킹에도 변화가 생겼다.

한국의 순위 상승에도 영향을 줬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중에서는 일본이 28위로 가장 높다. 이란도 한국보다 앞선 30위에 자리했다.

FIFA랭킹 1~4위도 변화가 없었다. 벨기에, 프랑스, 브라질, 잉글랜드 순서다. 우루과이가 종전 5위에서 6위로 내려갔고 지난 7월 순위에서 7위에 자리한 포르투갈이 5위로 올라섰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