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샘슨·LG 정찬헌, 호투에도 '노디시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양팀 선발투수는 제 몫을 했다. 그러나 두 투수 모두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는 18일 잠실구장에서 주중 2연전 마지막 날 맞대결을 펼쳤다. 아드리안 샘슨(롯데)과 정찬헌(LG)이 각각 선발 등판했다.

전날과 달리 이날은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먼저 균형을 깨고 리드를 잡은 쪽은 LG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아드리안 샘슨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2이닝 3실점하면서 패전 투수 위기를 맞았으나 7회 롯데가 3-3 동점을 만들며 패전을 면했다. [사진=뉴시스]

LG는 3회말 김현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고 4회말에는 양석환이 솔로 홈런을 쳐 2-0으로 달아났다.

롯데 타선은 정찬헌 구위에 눌려 5회까지 무득점으로 묶였으나 6회초 이대호가 적시타를 쳐 한 점을 만회했다. LG는 바로 도망갔다. 6회말 홍창기가 적시 2루타를 쳐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샘슨은 겱국 해당 이닝을 마치지 못하고 좌완 고효준에 마운드를 넘겼다. 5.2이닝 7피안타(1피홈런) 4볼넷 3탈삼진 3실점하면서 패전투수 위기를 맞았다.

반면 정찬헌은 7회초 1사 3루 상황에서 두 번째 투수 정우영과 교체될 때까지 6.1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1자책점)했다. 그는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그러나 그 조건은 오래가지 않았다. 정우영이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롯데는 대타 김재유의 적시타에 이어 계쏙된 1사 3루 기회에서 정훈의 2루수 앞 땅볼에 3루 주자 김재유가 홈을 밟아 3-3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샘슨과 롯데에게는 다행이 된 상황이 됐고 정찬헌과 LG 입장에서는 아쉬운 마음이 든 7회초가 됐다.

LG 트윈스 투수 정찬헌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1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두 번째 투수 정우영이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승리투수 요건이 날아갔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조이뉴스24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