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병규 결승타 LG에 설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귀중한 승수 하나를 챙겼다. 롯데는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주중 원정 2연젼 마지막 날 맞대결에서 5-3으로 역전승했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전날 패배(1-9 패)를 설욕했다. 7위 제자리에 머물렀으나 55승 1무 51패가 되며 중위권 순위 경쟁 희망을 이어갔다. LG는 2연승에서 가로막혔다.

3위를 유지했지만 61승 3무 47패가 됐다.

롯데 자이언츠 이병규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걀승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사진=뉴시스]

LG는 기선제압했다. 3회말 김현수가 롯데 선발투수 아드리안 샘슨을 상대로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추가점도 이른 시간에 나왔다. 4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양석환이 샘슨이 던진 2구째 슬라이더(135㎞)에 배트를 돌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시즌 2호)를 쳐 2-0을 만들었다.

롯데가 6회초 LG 선발투수 정찬헌에게 이대호가 적시타를 쳐 한 점을 만회해자 LG도 6회말 바로 도망갔다.

홍창기가 샘슨에게 적시 2루타를 쳐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롯데는 그대로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7회초 정찬헌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대타 김제유가 두 번째 투수 정우영을 상대로 적시타를 쳐 한 점을 따라붙었고 계속된 1사 1, 3루 찬스에서 정휸이 2루수 앞 땅볼을 친 사이 3루 주자 김재유가 홈을 밟아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분위기를 가져온 롯데는 8회초 이병규가 LG 세 번째 투수 송은범에게 2타점 적시타를 쳐 5-3으로 역전했다.

롯데는 지키는 야구에 성공했다. 8회말 '필승조' 구승민에 이어 9회말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해 뒷문을 잘 단속했다. 김원중은 구둰에 성공하며 시즌 17세이브째(4승 2패)를 올렸다.

샘슨과 정찬헌은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고효준이 구원승을 올리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정우영이 패전투수가 되면서 시즌 3패째(3승 5세이브 14홀드)를 당했다.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으나 김현수는 4년 연속 개인 150안타(KBO리그 통산 8번째)를 달성했고 송은범도 600경기 출장(KBO리긔 )23번째)했다.

조이뉴스24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