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승 롯데 고효준 "연투 가릴 처지 아니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가을야구 행 희망을 이어갔다. 롯데 자이언츠는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주중 원정 2연전 마지막 날 경기를 기분좋게 마무리했다.

롯데는 LG에 5-3으로 역전승을 거두며 전날(17일) 당한 패배(1-9 패)를 설욕했다. 귀중한 승수 하나를 더했다.

롯데 승리 원인에는 LG 수비 실책 두 차례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동점과 역전 점수를 이끌어낸 발판이 됐다. 또한 오랜만에 잠실구장에서 침묵을 깨고 2안타 1타점을 기록한 이대호, 대타로 나와 적시타에 이은 도루 2개를 성공한 김재유도 승리 주역 중 하나다.

그리고 마운드에서는 두 번재 투수로 나와 1.1이닝 동안 무안타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막아낸 고효준이 꼽힌다. 그는 구원승으로 올 시즌 개막 후 첫 승을 올렸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고효준이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읜스와 원정 경기에서 구원승으로 올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고효준은 경기가 끝난 뒤 "마무리로 나온 김원중이 공을 건내줘서 당황했다"며 "데뷔 첫 승도 아닌데 (김)원중이가 '시즌 첫 승을 축하한다'고 했다"고 웃었다.

고효준은 추가 실점을 막았다. 그는 1군으로 콜업된 뒤 최근 등판한 3경기에서 무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전반기와 달라진 모습이다. 그는 "손가락 부상으로 마운드 위에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 이 점이 정말 아쉬웠다"고 말했다. 부상에서 회복된 뒤 롯데 마운드에서 좌완 중간계투로 쏠쏠한 활약을 보이고 있다.

롯데는 이제는 지난 일이 됐지만 양승호, 김시진 전 감독 시절 중간계투진에서 이명우, 강영식(현 롯데 퓨처스팀 투수코치)이라는 왼손 자원이 있었다.

두 투수가 은퇴한 빈 자리는 컸다. 군에서 전역한 김유영과 유망주로 꼽히는 한승혁이 있지만 1군 마운드에서 아직까지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베테랑 고효쥰의 활약은 중위권 순위 경쟁을 하고 있는 팀 입장에서는 큰 힘이 돤다. 고효준은 "구원승 보다는 앞으로 남은 시즌 경기에서 홀드를 기록하고 싶다"며 "무엇보다 볼넷을 허용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퓨처스(2군)팀에 있을 때도 이용훈, 강 코치 등과 볼넷을 최대한 안 내주는 방법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웠다"고 했다. 그는 1983년생으로 이제는 선수생활 은퇴에 대해 고민할 나이가 됐다.

그러나 아직은 마운드에 더 오르고 싶은 마음이 크다. 고효준은 "내 스스로 정말 미련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 (은퇴를)결정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라며 "프로 선수 생활 첫 팀인 롯데에서 마무리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고효준은 또한 "내 스스로가 지금은 어떤 상황을 가릴 처지가 아니다"라며 "7연투도 가능하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조이뉴스24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