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결승타' LG, 두산 9-6으로 꺾고 공동 3위 사수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꺾고 공동 3위 자리를 유지했다.

LG는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9-6으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LG였다. 1회초 무사 만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 채은성의 1타점 적시타로 2-0으로 먼저 앞서갔다.

LG 트윈스 외야수 김현수가 19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사진=정소희기자]

두산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1사 1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동점 2점 홈런을 때려내며 2-2로 균형을 맞췄다.

LG는 곧바로 리드를 되찾아왔다. 2회초 1사 3루에서 유강남의 1타점 적시타, 3회초 무사 1루에서 채은성의 2점 홈런으로 5-2로 격차를 벌렸다.

끌려가던 두산은 4회말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김재환의 솔로 홈런과 2사 만루에서 박건우의 3타점 싹쓸이 2루타로 스코어를 6-5로 역전에 성공했다.

LG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5회초 2사 후 양석환이 동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6-6 동점을 만들었다.

팽팽하던 승부는 8회초 LG 공격에서 갈렸다. 2사 만루에서 김현수가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LG가 8-6으로 달아났다.

LG는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추가점을 얻어냈다. 1사 2·3루에서 홍창기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보태며 스코어는 9-6이 됐다.

LG는 이후 마무리 고우석이 9회말 두산의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면서 9-6의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LG는 부상에서 복귀한 채은성이 4타수 4안타 1홈런 3타점, 김현수 4타수 2안타 3타점, 홍창기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 오지환 6타수 3안타 2득점 등 주축 타자들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LG는 이날 승리로 KT 위즈와 함께 공동 3위에 오르며 시즌 막판 상위권 다툼을 이어갔다.

반면 두산은 경기 중반 이후 불펜 싸움에서 LG에 밀리며 4연패와 함께 단독 6위로 추락하게 됐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