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커머스, 코로나19로 판로 막힌 농수산물 판매 '앞장'


21일 '마켓경기X착한소비' 특별전 등 지자체 협업 강화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카카오커머스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가 막힌 농수산물 판매를 지원한다.

카카오커머스 오는 10월까지 경기·전남·충남·충북·경북 및 우체국쇼핑몰 톡스토어에서 지역 농수산물 판매 활성화를 위한 특별전을 진행하고, 매주 톡딜과 '카카오파머' 톡채널로 생산자-소비자 간 접점을 마련한다고 21일 발표했다.

우선 경기도는 '마켓경기 톡스토어'를 열고 '마켓경기X착한소비' 특별전을 진행한다. 현재 전라남도 해남군 '해남미소', 제주도 '이제주몰' 톡스토어가 운영 중이다. 22일 전남 '남도장터', 29일 충북 '청풍명월', 10월 6일 충남 '농사랑', 10월 20일 경북 '사이소' 톡스토어 특별전을 연다.

카카오커머스는 지역 농산물 판매 확대를 위해 톡스토어 기획전을 연다. [사진=카카오커머스]

'땡스기빙 톡딜' 이벤트도 진행된다. 땡스기빙 톡딜을 처음으로 구매한 고객에 한해 카카오톡 쇼핑하기/선물하기/카카오 메이커스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한 3천 포인트를 지급하고, 카카오톡 쇼핑하기 톡채널을 추가한 고객 중 5천명을 추첨해 선물을 증정한다.

카카오커머스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올 상반기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로가 막힌 농산물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전국 지자체 및 생산자와 협력해 총 4회에 걸쳐 160여개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판매를 지원, 1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해 코로나19로 판로 확보가 필요한 전국의 농산물 판매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생산자의 판로를 확대하고 소비자에겐 합리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