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육군참모총장에 남영신 내정…사상 첫 ROTC 출신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58·학군 23기).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부는 21일 육군참모총장에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58·학군 23기)을 내정했다. 학군 출신 육군총장은 1948년 육군 창설 이후 처음이다.

21일 국방부는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동아대학교 117 ROTC 출신인 남영신 내정자는 육군 3사단장, 육군특수전사령관, 군사안보지원사령관 등을 거쳤다.

남 내정자는 야전작전 및 교육훈련 전문가이면서, 탁월한 조직관리능력을 구비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학군 출신이 육군총장으로 임명되는 것은 창군 이래 최초다. 또한 1969년 임명된 서종철 총장(육사 1기) 이후 50여년만에 첫 '비육사' 총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공군참모총장에는 이성용(56·공사34기)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연합사 부사령관에는 김승겸(57·육사42기) 육군참모차장, 지상작전사령관에 안준석(56·육사43기)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 제2작전사령관에 김정수(57·육사42기) 지작사 참모장이 각각 내정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병영문화 혁신 등 주요 국방정책을 보다 체계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우선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열과 기수, 출신 등에서 탈피해 오로지 능력과 인품을 갖춘 우수인재 등용에 중점을 뒀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는 2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