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실종' 40대 공무원, 北 총격으로 사망 추정…"시신은 화장한 듯"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40대 남성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북측은 이 공무원의 시신을 수습해 화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다양한 관련 첩보를 분석하는 중"이라고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24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낮 12시 51분 인천 옹진 소연평도 남방 2㎞(1.2마일) 해상에서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씨(47)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전남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다. 실종 당시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꽃게 성어기라 어업지도선은 물론 해경, 해군 모두 총출동한 상황이었다.

어업지도선에 함께 탄 다른 승선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하면, A씨는 21일 오전 0시부터 4시까지 당직근무를 했으며, 오전 1시 35분쯤 개인 업무를 이유로 조타실에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동승한 선원들은 21일 오전 11시 30분쯤 점심식사를 앞두고 A씨가 보이지 않자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했으나 A씨의 슬리퍼만 선상에서 발견됐다. 이후 해경에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22일 오후 1시 50분부터 23일까지 해양경찰 및 해군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의 구조세력이 실종해역을 중심으로 집중수색했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해당 어업지도선에는 CCTV가 설치됐지만 A씨가 사라진 장면은 CCTV의 사각지대에서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정보당국은 북측 경계병이 외국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하고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북측이 A씨를 화장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A씨의 월북 시도 배경에 대해서는 "남한에서의 신병을 비관한 것으로 보이나 확인 중"이라고 했다.

관계 당국은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우리 군 첩보에 의하면 실종 다음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며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결혼을 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해경에서 조사를 하면 A씨의 신변정보 등에 대해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