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눈피로도?…KT '슈퍼 VR'로 눈건강 지킨다


KT-고대의료원-엠투에스, VR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맞손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가상현실(VR) 서비스를 통해 생활 속에서 손쉽게 눈 상태를 점검하고 안과 질환을 조기에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고안된다.

KT(사장 구현모)는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학협력단(단장 김병조),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 스타트업 엠투에스(M2S, 대표 이태휘)와 비대면 방식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활성화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진행된 비대면 협약식에서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좌측)가 고려대 의산단 및 엠투에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KT]

3사가 협력해 선보이는 첫 번째 결과물은 이달말 KT가 슈퍼 VR을 통해 출시하는 '아이닥터 라이트(EYE Dr. Lite)'다. 고려대 의료원의 의료 기술 자문을 통해 엠투에스가 개발한 비대면 안과 검사 솔루션이 적용됐다.

VR 이용자들은 '아이 닥터 라이트'를 통해 안과에 방문하지 않아도 슈퍼 VR 단말만 착용하면 게임을 하듯 간편한 방식으로 정밀하게 현재의 눈 상태를 점검해볼 수 있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시력, 색맹, 난시, 황반변성 등 총 6가지의 안과 검사 프로토콜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녹내장이나 사시, 감상샘 눈병증 등 각종 안과 질환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검사 결과에 따라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영상 콘텐츠와 눈 운동 프로그램도 제공하며, 모바일 앱을 활용해 데이터를 누적하고 관리할 수 있다.

최근 디지털 기기 사용이 증가하며 노인성 안질환의 발병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만큼 3사는 전 연령의 이용자들이 생활 속에서 손쉽게 눈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아이 닥터 라이트’ 서비스를 지속 활성화할 계획이다.

고려대 의산단은 기존의 전문 의료 역량을 바탕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자문을 담당하며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의 특허 확보 및 제반 기술 제공 영역에서 기여한다. 또 고려대학교 의료원의 플랫폼을 활용해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ICT 융복합 의료 기술의 효용성을 입증할 계획이다.

엠투에스는 국내 최초로 VR을 이용한 시신경 검사 솔루션을 개발했다. 국내 원천 특허를 포함해 안과 검진 관련 12개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외에도 계속해서 고려대학교 의료원과 함께 뇌 질환 진단 및 재활 의료 기술 개발을 추진 중이다.

김훈배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전무)은 "KT의 실감형미디어 기술과 고려대 의산단, 엠투에스의 의료 전문 역량을 결합하면 보다 혁신적인 ICT 기반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실감미디어 영역을 확장하고 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