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지원 신청 클릭' 문자에 속지마세요"


정부, 4차 추경 지원금 안내 관련 스미싱 주의 당부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4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집행될 통신비 지원 안내 등을 사칭한 문자메시지 스미싱이 기승 부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주의를 당부했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교육부(부총리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4차 추가경정예산 관련 통신비, 고용지원금 지원 등을 사칭한 스미싱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칭한 스미싱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1만753건 신고되는 등 국민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스미싱 문자 예시 [출처=과기정통부]

이번 4차 추가경정예산 관련 예상되는 스미싱 문자는 '지원금 신청대상자에 해당되므로 온라인센터에서 신청바란다' '신청하기 클릭 유도' '지원금 신청이 접수됐으니 다시 한번 확인해 달라'는 유형이다.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했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상담센터로 문의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정부는 "4차 추경 지원금 관련으로 문자안내가 많기 때문에 스미싱 피해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원대상이 아닌 이용자가 문자를 받은 경우는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고, 지원 대상자는 스미싱 문자인지 여부 확인 등 인터넷주소(URL)클릭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포토뉴스